파워볼 파워볼엔트리 토토사이트 게임 안전한곳

기사 이미지

[인터풋볼]이현호기자=부상으로 신음하고 있는 에당 아자르(29)를 티보 쿠르투아(28, 이상 레알 마드리드)가 감쌌다.

아자르는 1년 전 여름 잉글랜드 첼시를 떠나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공격수다. 당시 이적료가 1억 유로(약 1370억원)에 달할 정도로 큰 기대를 받았다. 레알은 크리스티아노 호날두가 남겨두고 간 등번호 7번을 아자르에게 맡겼다.

그러나 아자르의 레알 커리어는 순탄하지 않았다. 레알 입단 초기부터 뱃살이 나왔다며 ‘똥배 논란’에 휩싸였다. 아자르는 “시즌 개막하기 전에 살을 빼겠다”고 약속했으나 때마침 잦은 부상까지 겹쳐 미미한 활약을 남겼다. 아자르의 레알 1년 차 성적은 리그 16경기 출전 1골 3도움이다.

시간이 흘러 레알 2년 차를 맞이했다. 아자르 스스로 “올 시즌은 지난 시즌과 다른 평가를 받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시즌 초반에 또 부상을 당했다. 레알은 30일(한국시간) “의료진 검사 결과 아자르 오른쪽 다리에 근육 부상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회복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아자르의 계속되는 과체중, 유리몸 논란에 팬들도 지친 모양이다. 구단이 아자르 관련 소식을 알릴 때마다 레알 팬들은 “당장 팔아야 한다”, “최악의 영입생”이라는 비판을 퍼부었다.

그러나 아자르의 소속팀 동료이자 벨기에 대표팀 동료인 쿠르투아가 입장을 밝혔다. 쿠르투아는 1일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아자르는 정말 열심히 훈련하고 있었다. 그러나 불운한 부상을 당했다. 발목 부위는 아니다. 그가 하루빨리 복귀하길 바란다. 아자르 역시 출전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홀짝게임

기사 이미지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이미지

확대 사진 보기

기사 이미지

확대 사진 보기[뉴스엔 서지현 기자]

가수 문희준, 소율 부부 딸 잼잼이(문희율)가 화려한 패션 센스를 선보였다.

9월 30일 잼잼이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즐거운 추석 보내잼잼잼”이라는 글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는 부엉이가 그려진 마스크와 스마일 해바라기가 달린 마스크 스트랩, 레이스 카디건과 와이드 팬츠를 입은 잼잼이 모습이 담겨 있다. 훌쩍 성장한 모습은 물론, 깜찍한 패션 센스를 선보이는 잼잼이가 미소를 유발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벌써부터 패션 소화력이 남다르다” “엄마 닮아서 너무 귀엽다” 등의 반응을 표했다.

한편 문희준은 지난 2017년 그룹 크레용팝 출신 소율과 결혼해 슬하에 딸 문희율 양을 두고 있다. (사진=잼잼이 인스타그램)

29일(현지시간) 아르메니아 군인이 아제르바이잔 내 분쟁 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에서 아제르바이잔 진영을 향해 포를 발사하고 있다. 2020.09.30./사진=[나고르노카라바흐=AP/뉴시스]
29일(현지시간) 아르메니아 군인이 아제르바이잔 내 분쟁 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에서 아제르바이잔 진영을 향해 포를 발사하고 있다. 2020.09.30./사진=[나고르노카라바흐=AP/뉴시스]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이 30일(현지시간)로 나흘째 교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터키가 아제르바이잔을 군사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에 따르면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무장관은 이날 ‘아제르바이잔이 요청할 경우 군사 지원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 “필요한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군사 지원을 시사한 셈이다. 튀르크어를 사용하는 터키와 아제르바이잔은 통역 없이 의사소통이 가능하며, 서로를 형제국가로 여길 만큼 우호 관계가 깊다.

레제프 타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도 28일 “모든 자원과 마음을 다해 서있을 것”이라고 말했고, 이에 일함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은 감사의 뜻을 표했다.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은 27일부터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에서 1994년 이후 최대 규모로 교전을 벌이고 있다. 확인된 전사자는 민간인을 포함해 100명을 넘어섰다.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은 국제법상으로 아제르바이잔의 영토지만 현재 아르메니아인 자치구로 아르메니아군이 실효 지배하고 있다.

아르메니아는 “아제르바이잔이 미사일로 민간인 거주지를 공격했다”고 말했지만 아제르바이잔은 “아르메니아의 공격에 대응한 것”이라고 양국이 서로 비난했다.

양국의 군사적 충돌에 미국은 즉시 휴전을 촉구했으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성명에서 “군사적 충돌 확대를 막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일본의 신성 쿠보가 후반에 교체 출전한 비야레알이 알라베스를 제압했다.

비야레알은 1일 오전 2시(한국시간) 스페인 비야레알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데 라 세라미카에서 열린 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4라운드에서 데포르티보 알라베스를 3-1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비야레알은 직전 라운드에서 바르셀로나에 완패한 것을 조금은 만회했고, 승점 7점으로 3위를 기록했다.파워볼

비야레알의 에메리 감독이 쿠보를 교체 명단에 포함시켰고, 선발에는 모레노, 알카세르, 트리게로스, 고메스, 파레호, 이보라, 토레스, 가스페르, 알비올, 아센조를 내세웠다. 비야레알이 일찌감치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13분 가스페르의 패스를 받은 알카세르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알라베스가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36분 멘데스가 동점골을 기록했다. 비야레알이 다시 리드를 잡았다. 전반 45분 모레노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앞서갔다.

비야레알이 후반에 추가골까지 기록했다. 후반 22분 알카세르가 한 골을 더 추가하며 달아났다. 이후 비야레알은 후반 30분 쿠보, 후반 32분 코스타, 후반 38분 바카를 투입하며 안정적으로 경기를 이끌었고, 결국 승리를 따냈다.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OSEN=김은애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NBC 인기 프로그램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The Tonight Show Starring Jimmy Fallon, 이하 ‘지미 팰런쇼’)의 메인 게스트로 나서, 퍼포먼스를 펼치고 진행자 지미와 인터뷰를 나눴다.

방탄소년단은 1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지미 팰런쇼’의 스페셜 주간 기획 ‘BTS Week’에서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의 수록곡 ‘Black Swan’을 열창했다. 경복궁 근정전에서 역동적인 안무를 선보인 ‘IDOL’과 집 안에서 자유분방한 모습을 보인 ‘HOME’에 이어 애절하면서도 몽환적인 분위기의 ‘Black Swan’으로 전 세계 팬들의 호응을 이끌어 냈다.

‘Black Swan’의 퍼포먼스는 신전을 연상하게 만드는 공간에서 펼쳐졌다. 수풀 사이에서 검은색 의상으로 통일한 방탄소년단은 강렬함과 부드러움이 공존하는 안무로 ‘흑조’를 표현했다. 배경과 노래, 안무가 완벽하게 어우러져 웅장미가 돋보였다.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또한, 방탄소년단은 이날 ‘BTS Week’ 셋째 날의 메인 게스트로서 진행자 지미와 인터뷰도 가졌다. 화상연결 방식으로 진행된 인터뷰에서 빌보드 싱글 차트 ‘핫 100’ 1위 소감부터 새 앨범에 대한 소개 등 다양한 질문에 답변했다.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핫 100’ 1위를 한 소감을 묻자 “차트를 보고도 믿기지 않을 정도로 꿈만 같은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발매를 앞둔 새 앨범의 소개를 요청하자 “이번 앨범에는 슬픔, 즐거움 등 우리가 지금 느끼고 있는 (감정들) 그대로를  담았다. 기대하셔도 좋다. 새 앨범에서 빌보드 ‘핫 100’ 차트에 많은 곡이 오르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지미는 방탄소년단의 다음 목표인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를 언급하며 “다음 목표로 ‘그래미 어워드’를 말했다. 내 생각에는 이번에 후보에 오를 것 같은데, ‘그래미 어워드’ 후보에 오른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를 물었고,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어워드’는 대중성, 음악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대중음악 최고 영예의 상이라고 생각한다. 저희 모두 ‘그래미 어워드’를 보면서 음악에 대한 꿈을 키웠다”며 “상을 받는다는 게 우리 뜻대로 된다는 보장은 없지만, 결코 불가능한 것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래미 어워드’에서 수상한다면, 저희의 도전을 통해 힘든 시기에 팬분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더 큰 위로와 응원을 드리지 않을까 한다”라고 수상에 대한 기대와 의미를 전했다.엔트리파워볼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8일부터 이어진 ‘지미 팰런쇼’의 스페셜 주간 기획 ‘BTS Week’를 통해 매일 각기 다른 곡의 퍼포먼스와 스페셜 코너로 전 세계 팬들과 만나고 있다. 방탄소년단을 집중 조명하기 위해 마련된 ‘지미 팰런쇼’의 ‘BTS Week’는 오는 3일까지 펼쳐진다. /misskim321@osen.co.kr

B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